본문 바로가기

검색

고객센터Customer Center

소셜허브Social

증명서조회Certificate Verification

상세 | 보도자료

메인페이지 홍보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행복하고 희망찬 내일을 위한 새롭고 활기찬 ㈜농심의 소식을 가장 먼저 전해드립니다.

도움말

농심, 끓여먹는 컵라면 시대 연다

  • 등록일2017.11.27
  • 조회수594

농심, ‘끓여먹는 컵라면’ 시대 연다

 

- 맛과 편의성 갖춘 ‘전자레인지 용기면’으로 시장 트렌드 변화 이끌 것-

 

1982년 육개장사발면으로 대한민국 용기면의 대중화를 이끈 농심이 35년 만에 용기면의 새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용기면 시장에서 맛과 간편성을 모두 갖춘 ‘전자레인지 용기면’으로, “끓여먹는 컵라면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했다.

 

국내 라면시장에서 용기면이 자리잡기 시작한 시기는 1982년. 농심이 ‘육개장사발면’을 출시하며 사실상 본격적인 용기면 시대가 열렸다. 이후 86 아시안게임과 88 서울올림픽을 거치면서 용기면 시장은 폭발적으로 성장하게 된다.

 

육개장사발면을 시작으로 35년간 국내 용기면 시장은 300배 넘게 성장했다. 1982년 당시 25억원 규모의 국내 용기면 시장은 2017년 현재 7,700억원을 바라보고 있다.

닐슨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조1,500여억원 규모의 국내 라면시장에서 용기면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34%로 그 수치가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올해는 최대 36%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용기면 시장 성장은 라면시장이 성숙 단계에 접어들면서 나오는 현상으로 분석된다. 1인 가구가 늘어나고 편의점 이용이 보편화되면서 다양한 맛의 제품을 시간과 장소 제약 없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기 때문이다. 실제 라면 원조국 일본은 이미 용기면 시장이 봉지면 시장보다 2배 이상 크다. 1등 브랜드 역시 컵누들(1971년 출시)이라는 용기면이다.

 

농심은 이러한 용기면 시장에서 ‘전자레인지 용기면’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물을 부어 데워먹는 방식의 기존 용기면보다 진화한, 전자레인지로 조리해 먹는 차세대 용기면 시장을 일컫는다.

 

용기면을 전자레인지로 조리하면 면발과 국물맛이 더 향상된다. 전자레인지의 마이크로파 진동이 라면 면발에 골고루 침투해 식감을 더욱 찰지게 해주고, 국물은 끓는 물과 같은 100℃ 전후에서 조리가 되면서 봉지라면처럼 진하고 깊은 맛이 난다. 농심이 용기면 시장의 미래를 전자레인지 용기면으로 보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에 농심은 주력브랜드인 기존 신라면블랙컵을 전자레인지 조리 가능 용기면으로 업그레이드한 ‘신라면블랙사발’을 27일 출시했다. 신라면블랙사발은 전자레인지로 조리시 용기가 녹지 않는 특수 종이재질이 사용됐다. 끓는 물 온도인 100℃ 전후로 오랜 시간 가열해도 용기 재질에 변화가 없어 안전성에 우려가 없도록 했다. 전자레인지가 없는 경우, 끓는 물을 부어서 먹는 일반적인 조리도 물론 가능하다.

 

또한, 신라면블랙의 맛과 품질도 대폭 개선됐다. 신라면블랙사발은 2가지 조리법(전자레인지 or 끓는 물)에 모두 적합한 면발로 개발돼 쫄깃한 식감을 자랑한다. 또한, 전첨과 후첨 양념스프로 돈골과 우골의 깊고 구수한 국물맛을 구현했으며, 2배 이상 늘어난 건더기는 푸짐한 식감을 선사한다.

 

농심의 용기면 시장 공략 1번지는 편의점이다. 용기면이 가장 많이 팔리는 곳이자, 대부분의 편의점에 전자레인지가 설치돼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기준, 연간 용기면 매출 가운데 48%가 편의점에서 발생할 정도로(2위는 대형마트, 15%) 편의점은 용기면 인기의 바로미터로 불리고 있다.

 

농심은 편의점 이용과 전자레인지로 음식을 조리해 먹는 데 친숙한 1020 소비자들에게 초점을 맞췄으며, 신라면블랙사발을 시작으로 향후 전자레인지 조리 용기면 신제품 출시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신라면블랙의 맛을 업그레이드하고 전자레인지 용기면 제품을 출시한 것은 봉지라면의 맛과 용기면의 간편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겠다는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보도 참고자료>

 

※ 전자레인지용 용기와 일반 용기의 차이

전자레인지 용기는 일반 용기와 달리 뜨거운 온도에서 녹지 않는 안전한 재질로 제작되는 게 특징이다. 1000W용 전자레인지로 용기면을 조리할 때 용기면 내부 온도가 100℃에 가깝게 올라가는데, 이러한 고온에 견디는 재질을 전자레인지 용기에 사용하고 있다.

농심 R&D센터는 “끓는 물을 붓고 표준 조리시간(2분) 보다 훨씬 긴 20분 동안 전자레인지를 돌려본 실제 실험에서도 내부 용기재질의 변화는 없었다”고 용기 안전성을 설명했다. 농심 신라면블랙사발 용기는 식약처에서 허가한 전자레인지 조리 가능 소재이다.

 

※ 용기면을 전자레인지로 조리하면 더 맛있는 이유

용기면은 끓는 물을 부어 몇분간 기다렸다가 먹는 게 일반적이다. 봉지라면처럼 냄비에 끓여서 먹는 방식이 아니고 데워먹는 방식이기 때문에, 면발과 국물맛 등이 봉지라면과 차이가 있다.

하지만, 용기면을 전자레인지로 조리하면, 물의 온도가 전자레인지 조리 과정 내내 100℃ 전후로 유지가 돼, 끓는 물에 조리하는 것처럼 국물맛이 진해진다. 실제 용기면을 조리한 직후 국물 온도를 비교해보면, 일반 용기면은 80℃ 전후인데 반해, 전자레인지 조리 용기면은 99℃로 나타났다.

특히, 전자레인지에서 나오는 마이크로파가 음식물의 위, 아래, 겉과 속에 있는 수분과 반응해 라면을 보다 골고루 익게 한다. 또한, 면 내부에 있는 전분의 호화가 촉진돼 면이 보다 투명해지고 찰진 식감이 구현된다.

 

※ 더욱 맛있어진 신라면블랙

농심은 신라면블랙(봉지, 용기)의 맛과 품질을 대폭 강화했다. 면은 전자레인지와 끓는 물 조리에 모두 적합한 면발로 개선해 쫄깃함을 극대화했다. 스프는 면과 함께 넣는 전첨양념분말과 조리 후 넣는 후첨양념분말로 구성해 더욱 진하고 깊은 국물맛을 구현했다. 특히, 표고버섯, 청경채, 계란후레이크, 고기고명 등 기존 대비 2배 이상 중량을 늘린 푸짐한 건더기는 보는 재미와 함께 풍부한 식감을 선사한다. 가격은 변동이 없다(봉지/용기, 편의점 기준 1,600원)



black

black


black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사이트맵입니다

사이트맵

농심소개

식품정보

홍보센터

투자정보

소셜허브

신제품

스낵

음료

간편식

기타

이벤트

테마스토리

블로그

포인트마켓

이용안내

누들북

푸드북

오늘 뭐 먹지?

푸드 이야기

이벤트

농심그룹

Meet 농심

채용안내

지원현황